Home  /  Blog  /  사랑과 보험

사랑과 보험


요즈음 유산상속의 한 방법으로 생명보험을 고려하는 사람들이 늘어 나는 추세에 있습니다. 보통 년 수입의 3-5배 정도의 보험금이 적당하다고 하는데 필자는 부부 장례비 정도에 해당하는 생명보험에 들어 있습니다. 사돈 장에 간다고 따라가는 식의 보험가입이 아니고, 죽은 후 보다는 살아 있을 때 더 알차게 인생을 보람차게 보내자는 취지에서 현재의 재정상태와 캐나다 정부 연금등을 고려하여 정하였습니다. 저는 캐나다의 복지 연금 정책에 대하여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사람중의 한 사람입니다. 몇 년 후에는 캐나다 연금이 아마 많아 줄어 든다, 그러니까 노후대책자금을 별도로 준비해야 한다는 말들을 많이 듣게 되고, 정말 그렇게 되지 않을까 불안해 하여, 좀 과분한 보험이나 예금상품 같은 것에 미혹되어 구입을 해야 하나, 말아야 하나 고민을 종종 한다는 얘기를 많이 들었습니다. 왜 그런 말들이 나오는지, 그 말들의 출처를  알아 보면 씁쓸해 집니다. 장래 노후 대책 같은 불안감이 도리어 적철치 않는 구매 충동을 일으키게 하는 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저의 생각은 형편에 맞는 보험료를 내고 죽은 후에 적당한 유산을 유가족에게 남기게 하고, 살아 있는 동안 현재 갖고 있는 여유분의 재산이나 현금은 의미있는 일에 사용하면서 값진 인생을 살자는 취지입니다. 이렇게 살다 간다면 정말 의미있는 인생이 아니겠습니까? 그런데 나는 과연 그렇게 할 수가 있을까 내자신에게 물어 봅니다. 나는 그렇게 할 수 있나? 본인의 확고한 내적 의지와 배우자와의 원만한 합의는 물론, 자식들의 전적인 이해관계 동의가 본인들의 결심 만큼 중요한 요인이 되겠지요. 심사숙고한 이성적 결심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멋있는 인생이 될거라는 막연한 생각이 아니고, 마음 속 깊은 곳의 가족사랑과 신뢰속에서 이해되어지고 확고한 결심이 서야 할 것입니다. 사랑과 신뢰가 있는 가족관계가 우선순위 일위가 되겠지요. 보험을 고려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에 앞서서 특별히 부부간 사랑의 현주소를 알아보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사랑하지만 사랑을 표현하는 언어가 다른 두사람, 친구요, 동반자요, 반려자요, 나의 반쪽 배우자에게 사랑하는 마음을 제대로 전달하지 못하고, 오히려 오해와 상처를 주고, 심한 경우는 결별을 해야만 하는 안타까운 일들은 아마 사랑하지 않기 때문이 아니라 사랑의 소통이 되지 않아서 일 것입니다. 상담가  Gary Chapman의 저술  “5가지 사랑의 언어”가 던지는 메세지, 현대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한번쯤은 짚고 넘어 가게 하는 줄거리를 소개합니다. 사랑의 언어를 다음과 같이

#1인정하는 말: 상대방으로부터 인정받기를 좋아하는

#2 함께하는 시간:  파트너와 함께 있기를 좋아하는

#3 선물: 상대로부터 선물받기를 좋아하는

#4 봉사: 봉사받는 것을 좋아하는

#5 스킨십: 피부접촉을 좋아하는 카테고리로 나누고 있습니다.


하루는 둘째 아들이 위의 책 2권을 구입하여 각각 우리부부에게 선물로 주었습니다. 부부간 사랑문제를 심도있게 다룬 책을 자식으로부터 받는 것이 약간은 머쓱하였지만 우리부부는 끝까지 읽고 책속에서 주어진 과제들을 마쳤을 때,  이책은 우리 부부가 내면적으로 좋아하는 각자 사랑의 언어들을 제시하였습니다.

아내가 받고 싶은 사랑의 언어는 첫번째가 봉사이고, 두번째는 함께하는 시간이 었습니다. 필자가 받고 싶은 사랑의 언어는 첫번째가 인정하는 이고, 두번째는 봉사였습니다.

전형적인 가정주부 아내는 퇴근하고 집에 온 남편이 다정다감하게 집안 일들을 거들어 주고, 옆에 같이 있어 주는 소꿉장난 같은 아기자기한 부부생활을 원하지만, 남편은 가족부양이라는 전쟁같은 삶의 경쟁에서 돌아 왔으니, 위로 받고 싶고, 칭찬받고 싶은 보상심리 마음에서 집에서 만큼은 극진히 서비스 받고 싶은 마음을 갖고 있으니, 서로 기대치가 맞지 않아 어긋나는 때가 많이 발생한다는 것이지요. 이런것들에 대한 우리의 솔직한 대화는 서로가 서로를 더욱 알게 하는 너무도 소중한 시간들이었고 발견이었습니다. 우리는 분명 너무너무 사랑하는데, 왜 윤활류가 다 달아 없어진 엔진처럼 왜 그렇게도 삐걱거려 왔는지를 알게 되었습니다. 서로는 상대방의 사랑의 언어에 민감하지 못하고 둔감하였던 것이지요.


우리가 33년의 긴 결혼생활하면서도 서로의 자존감과 인격을 남편과 아내라는 체면의식과 전통적 가족 문화 관습에 묻어 버리고, 서로를 배려하지 못한 채, 일방적인 양보의 가슴앓이가 미풍양속인양 살아 온 긴 세월이 후회스럽고 원망스러웠습니다. 마침 이무렵 마침 천주교에서 매년 실시하는 ME(Marriage Encounter)에 참가하여 정말 많은 하나님의 은혜를 체험하였는데, 이 프로그램이 우리부부를 새롭게 만들어 주는 아주 특별한 계기가 되었습니다. ME는 대화로써 부부관계를 개선하고 혼인생활의 참다운 의미를 발견하게 하여 가정과 교회와 사회를 쇄신하려는 운동인데 종교를 뛰어 넘어 너무나 좋은 프로그램으로 여려분께 강력하게 추천하여 드립니다. 사랑과 평화가 있는 가정을 이루시고, 균형잡힌 보험인식으로 여러분의 안정되고 행복한 가정생활이 되시기를 바랍니다.


캐나다.온타리오.토론토.미시사가.보험전문브로커.보험상담.착한보험.이규대